[연구활동가 인터뷰] 황준서 : 파괴의 시대에서 녹색평화의 시대로

분류
허브소식
날짜
2021-01-12
 

청년허브가 청년 연구활동가를 지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청년 당사자의 이야기를 꺼내어 보고 연구의 방법으로 담아내는 시도,
문제를 인식하고 스스로 해결방안이나 결론을 도출해내는 과정을 지지하기 때문입니다.
청년허브는 청년 연구자가 연구활동을 통해 갖추게 된 역량과,
이들의 실효적인 연구 결과물이 우리 사회의 자산으로 환원된다고 생각합니다.

2020년 청년허브는 40여명의 연구활동가를 만났습니다.
코로나19, 환경, 주거, 젠더, 문화예술, 디지털 등 다양한 현장의 고민과 이야기를 연구로 담아냈습니다.
오늘날 청년이 마주한 환경에 있어 연구자, 활동가, 연구활동가 등
경계를 넘나드는 정체성을 가진 이들이 제시할 새로운 해법을 기대합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환경평화협력 #상향식평화 #정의로운녹색전환

환경운동을 10년 가까이 했는데, 그 분야에서도 군사기지 환경오염, 반환 군사기지를 어떻게 생태적으로 전환을 할지에 대해서 캠페인 등을 해왔습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미군기지와 DMZ를 다뤘습니다. 특히 DMZ 같은 접경 지역을 보면 야생동물 보전 차원에서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남한만 노력한다고 될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환경평화협력이라고 하는 건, 지금 우리가 여러 환경문제를 공동으로 떠안고 있는데, 이러한 공동의 문제를 같이 해결하는 과정에서 평화와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접근입니다.

환경문제는 우리 모두에게 다가온 문제이고, 이념에 관계없이 공통된 안보, 생존의 위기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가 한자리에 모여서 충분히 협력할 수 있다는 전제로, 기존의 경제협력이나 기존의 정치적 협상과는 다른 관점에서 신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방식이 중요한데요,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위에서 정상회의가 있고 그다음 후속 조치들이 취해지는 방식인데, 다른 나라들을 보면 아래로부터, 지역사회로부터 환경협력이 이뤄지고 지역사회의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 간의 신뢰가 구축되기도 합니다. 기후위기다, 지구적인 생태위기다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 위기들을 이런 방식으로 해소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지금 한국에 잠시 들어와 있지만, 원래는 유혈 분쟁 역사가 있었던 영국 북아일랜드에서 환경평화협력 활동 및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Q.  북아일랜드에서 하고 계신 일들을 조금 더 설명 부탁드립니다.

북아일랜드 유혈 분쟁의 시발점이었던 ‘데리(Londonderry)’라고 하는 지역에서 박사과정 연구를 진행 중인데요, 환경범죄가 세부 분야입니다. 이곳은 역사적으로 영국, 아일랜드 사람들의 주거단지가 분리되어있고, 분열이 있는데, 그곳에서 150만 톤 정도의 불법 폐기물 매립지가 발견됐고, 그 폐기물 매립지가 주민들 식수원을 위협하는 상황입니다. 환경문제는 국적을 따지지 않고, 이게 결국 지역사회 전체의 문제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과거의 분쟁과 갈등을 뛰어 넘어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의논하고 있고, 저도 이 과정에서 시민들이 만든 The Gathering이라는 모임의 구성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Q. 연구활동가로서 앞으로 해나갈 일들은 무엇이며, 그 과정에서 누구와 협업을 하게 될 것 같습니까? 

환경운동을 하다가 연구로 넘어가다 보니, 운동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가 무엇일지 항상 고민해왔고, 그게 저의 운동이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연구활동가라고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협업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지금 장윤석 펠로우가 다루는 주제들이 사실 제가 다루는 주제들이기도 하거든요. 기업의 환경파괴 같은? AYARF 있을 때도 대화를 많이 했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하려는 작업은 장윤석 펠로우가 하는 활동들을 좀 추려서 글로, 특히 영어로 작업을 해서 해외 미디어에 기고 및 투고를 하려고 합니다. 그렇게 관계를 이어가고 있고, 환경평화협력에 대해서 한국에서도 시민사회 운동을 하시는 분들 사이에서도 크게 관심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대부분 인도주의 활동이었으니까. 그래서 이제까지 많은 대화가 없었던 것 같은데, 앞으로 직접적인 행동을 만들 수는 없어도, 앞으로 어떤 식으로 남북환경협력을 해나가야 하는지 그 논의의 장에 기여할 수 있다면 얼마든지 기여하고 싶습니다. 아무래도 다들 예측이 너무 어렵다 보니까 기존의 하던 일들만 하는 것 같은데, 코로나 상황이 정리되고 나면 좀 나아지겠죠.

Q. 연구활동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일지 궁금합니다.

건강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들 간과하지만, 시민사회 운동을 하다 보면 활동가들의 정신건강이 나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건강을 넘어서는 수준의 일을 해서는 안 됩니다. 활동가들을 보면 ‘내가 지금 이 순간에 쉬어서는 안 되는데’ 하는 강박이 있게 마련인데, 그걸 덜어내야 합니다. 그렇게 덜어내는 걸 하려면 주위에 사람이 있어야 하고요. 저는 이미 함께 활동하는 사람이나 단체가 있으니 괜찮지만, 새롭게 이 분야에 오시는 분들은, 내 생각과 100% 맞지 않더라도 동료들을 만들어 가면서 협업의 기회를 만들어가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연구 재원이 필요한데, 요즘에도 여러 주제들을 가지고 어디에 어떤 펀딩 기획서를 내야 할까 하는 고민을 많이 합니다. 그렇게 세 가지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Q. 지금 하고 있는 연구활동이 진행됨으로써 어떤 것들이 변화하리라 생각 하십니까? 

원래 동물을 좋아해서 시작한 환경운동이었는데, 물론 하다 보니까 동물들과 거리가 점점 멀어졌지만 요새 CITES를 많이 살펴보고 있어요. 야생동물 불법 거래가 없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군사기지 환경운동을 하고 있으니 아무래도 군축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국방 예산이 이렇게 많이 필요한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국방비를 조금만 줄이면 기후위기 대응이나 그린뉴딜에 있어서 많은 게 가능할 텐데, 군대를 아예 없애는 건 너무 큰 꿈이겠지만, 아무튼 조금 줄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바로가기] 황준서 / 아야프 펠로우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