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활동가 인터뷰] 아그로 알리 베쉬르 : 물리적 측면 이외의 자연적 위험도 밝히기

분류
허브소식
날짜
2021-01-12
 

청년허브가 청년 연구활동가를 지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청년 당사자의 이야기를 꺼내어 보고 연구의 방법으로 담아내는 시도,
문제를 인식하고 스스로 해결방안이나 결론을 도출해내는 과정을 지지하기 때문입니다.
청년허브는 청년 연구자가 연구활동을 통해 갖추게 된 역량과,
이들의 실효적인 연구 결과물이 우리 사회의 자산으로 환원된다고 생각합니다.

2020년 청년허브는 40여명의 연구활동가를 만났습니다.
코로나19, 환경, 주거, 젠더, 문화예술, 디지털 등 다양한 현장의 고민과 이야기를 연구로 담아냈습니다.
오늘날 청년이 마주한 환경에 있어 연구자, 활동가, 연구활동가 등
경계를 넘나드는 정체성을 가진 이들이 제시할 새로운 해법을 기대합니다.

 

 

Q. 자기소개와 본인을 나타내는 키워드를 설명 부탁드립니다.

#ANN #지속가능성 

키워드 하나는,  ‘ANN’ 입니다. ANN은 ‘Artificial Neural Network 인공신경망 기술’을 뜻합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이 기술은 인공지능 기술의 일종으로, 다양한 노드들이 있고 각 노드에 데이터를 입력하면 데이터가 분석되고 새로운 데이터가 생성되어 새로운 노드가 됩니다. 그러면 다시 가지치기를 하듯이 새로운 데이터를 입력 받아 계산하고 결과를 냅니다. 예를 들면, 다양한 토지 이용 방안과 계획들을 입력하고, 또 강우량 같은 수치를 입력하여 특정 지역이 장기적으로 어떤 자연 재해에 어떻게 노출 되는 지를 예측할 때 사용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또 다른 키워드는 지속가능성입니다. 지속가능성은 광범위한 개념이지만, 제가 생각하는 지속가능성은 ‘미래세대가 자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인가?’ 입니다. 그리고 ‘현 세대, 지금 우리의 생산과 소비 활동으로 인해 미래세대가 피해를 입을 것인가?’ 입니다. 제가 지속 가능성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도 이와 관련돼 있습니다. 저는 제 이전 세대가 지구와 환경, 이 땅의 자원을 사용해 온 방식에 영향을 받고 살아왔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는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저는 과거 세대의 영향을 받았고, 앞으로는 미래세대에 영향을 줄 것입니다. 저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이니 당연히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Q.  AYARF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AYARF 홈페이지의 내용을 읽고 자료를 읽어보고 취지와 프로그램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청년들에게 실험할 수 있는 시공간을 주고, 자기 자신일 수 있는 시공간을 주고, 개방적으로 사고 할 수 있는, 다른 열정적인 청년들과 교감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연구활동가로서 미래 계획은 무엇이며 협력 파트너가 있습니까?

AYARF 이후 아디스 아바바로 돌아왔습니다. 현재 저는 대학에서 정규 강사로 재직하고 있고, 동시에 포토그래메트리 회사에서도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다 저의 액티비스트리서치의 일환입니다. 또한 향후에는 세계자원연구소(WRI)라는 싱크탱크, 각종 UN 산하 기구들과 협력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기후재해를 예측하고, 기후와 도시화와 관련된 리스크를 관리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생각입니다.

Q. 연구활동을 계속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도시재해, 기후재해를 예측하고 그 예측을 바탕으로 도시계획을 세우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데이터라는 재료가 필요합니다. 특히 인공위성 이미지들이 많이 필요합니다. 데이터를 처리하는 프로그램, 지식은 다 구비되어 있지만 해상도 높은 인공위성 사진 자료를 구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데이터만 있으면 많은 분석을 하고 예측을 할 수 있습니다.

Q. 당신의 연구활동이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켰으면 좋겠습니까?

환경 재해는 많은 도시거주자에게 영향을 미칩니다. 특히 가장 흔한 도시의 환경 재해는 침수 피해와 폭우 피해입니다. 침수 피해의 많은 부분은 도시설계와 관련이 있습니다. 나의 액티비스트리서치가 지금까지의 인식들을 바꿔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도시민으로서 욕망으로만 가득했었고, 이 욕망은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재해가 닥치고 또 닥쳐도 삶의 양식을 바꿔내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저의 연구활동을 통해 도시민들 스스로가 바뀔 수 있고, 반드시 정부나 학계나 전문가가 개입하지 않아도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좋겠습니다. 도시민 스스로가 변화에 앞장서고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기를 바랍니다.

Q. AYARF에서 어떤 경험을 하였습니까?

AYARF의 구조와 짜임새도 좋았고, 헌신적인 스태프들도 좋았습니다. AYARF 기간 동안 매우 생산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후에 참여할 기회가 또 있다면 좋겠습니다.

[바로가기] 아그로 알리 베쉬르 / 아야프 펠로우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