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활동가 인터뷰] 위티(권민경, 이하영, 최유경) : 코로나19 상황에서 청소년이 경험하는 위험의 개인화

분류
허브소식
날짜
2021-01-08

 

 

청년허브가 청년 연구활동가를 지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청년 당사자의 이야기를 꺼내어 보고 연구의 방법으로 담아내는 시도,
문제를 인식하고 스스로 해결방안이나 결론을 도출해내는 과정을 지지하기 때문입니다.
청년허브는 청년 연구자가 연구활동을 통해 갖추게 된 역량과,
이들의 실효적인 연구 결과물이 우리 사회의 자산으로 환원된다고 생각합니다.

2020년 청년허브는 40여명의 연구활동가를 만났습니다.
코로나19, 환경, 주거, 젠더, 문화예술, 디지털 등 다양한 현장의 고민과 이야기를 연구로 담아냈습니다.
오늘날 청년이 마주한 환경에 있어 연구자, 활동가, 연구활동가 등
경계를 넘나드는 정체성을 가진 이들이 제시할 새로운 해법을 기대합니다.

 

 

Q. 자기소개와 ‘위티’라는 팀 소개 부탁드립니다.

최유경: 사실 저희 세 명만이 ‘위티’ 라는 팀은 아닙니다. ‘위티’ 자체는 스쿨미투 운동을 계기로 창립한 청소년 페미니즘 단체이고 저는 창립과정이나 전신 활동을 같이하면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상근 활동도 같이 병행을 하다가 이 두 분과는 이번 총선 때 프로젝트를 같이 연이 닿아서 ‘이제 셋이서 뭔가 한번 같이 일을 해보자’, 해서 이번에 청년허브 공모형 연구 사업을 하며 연구활동을 해보자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권민경: 저도 유경님과 위티에서 활동하고 있는 민경입니다. 저희는 ‘안녕국회’라는 프로젝트에서 만났고, 저는 1년 전부터 함께 하고 있습니다.

이하영: 저는 하영입니다. 저도 민경과 함께 비슷한 시기에 위티 활동을 시작했고, 그리고 이제 ‘안녕국회’를 통해서 유경님과 프로젝트를 해봤습니다. ‘안녕, 국회’는 저희가 총선 프로젝트로 정치인과 청소년 활동가와의 대화를 기획한 유투브 프로젝트였습니다. 굉장히 짧은 기간 집중해서 했던 프로젝트였기 때문에 그 이후로는 집행위원회 테이블에서만 만나게 되는 게 아쉬웠습니다. 청년허브 공모형 연구에 새로 지원을 하며 이해도 넓혀보고, 좀 더 새로운 걸 도모해보자는 생각에서 지원하고 연구하게 되었습니다.

Q. 연구를 처음 시작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권민경: 코로나19 이후에 청소년 인권 단체들 차원에서도 학교에 개학 등의 문제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청소년의 목소리가 들어가지 않는다는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있어서 퀴어 청소년이나 탈가정 청소년들이 지급을 받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회적인 현황에 관심을 두고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긴급재난지원금을 청소년이 받는다면 어떻게 받고, 받지 못한다면 어떻게 받지 못하는지’에 주목을 해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Q, 연구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최유경: 저희가 계속해서 생각을 했던 것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에 청소년에 삶은 정말 무언가 드라마틱하게 바뀌었는가? 사실 이건 조금 아닌 거 같고요. 사실 저희가 보고 싶었던 것은 ‘청소년들의 불안성과 그리고 청소년들이 지금 위치해 있는 불안정한 상태가, 코로나19로 인해 더 드러났을 뿐이다.’ 라는 걸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인터뷰나 설문조사에서도 드러나는 것은 청소년들이 입시나, 지금 안전한 공간이 없거나 아니면 집안에서 부모와의 갈등이 있거나 그래서 용돈을 받지 못하거나 이런 상황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사실 그것은 코로나19 이전에도 가정 안에 예속된 존재로서 청소년을 통제해야 하는 존재로 봤던 것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자신이 온전히 미래를 위한 또는 현재를 위한 책임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하영: 그래서 저희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위기 상황 속에서 청소년 삶에서 일어나는 그런 전반적인 이야기 중에 ‘재난지원금’으로 범주를 좁혀보자 라고 선택을 했었습니다. 인터뷰를 하고 분석을 시작하다 보니 다시금 그 위험을 개인이 부담해야 되던 그런 상황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소주제로 나누다 보니 재난지원금 이외에도 위험을 개인화하는 상황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사진 위티 제공)

Q. 연구주제는 코로나19로 드러난 사각지대로써, ‘청소년의 재난지원금’에 주목 하신 것인지 궁금합니다.

권민경: 네, 처음에는 코로나19 이후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중심으로 설문조사도 하고 이론 쪽 배경도 조사해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막상 이런 과정을 다 하고 녹취를 푸니, 긴급재난지원금을 중심으로 가져가게 됐을 때 청소년들 참여자들께서 해주셨던 내용을 저희가 너무 단편적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는 그런 한계들이 보였습니다. 예를 들면 본인이 긴급재난지원금이 필요가 없는 이유가, ‘부모에게 별 타격이 없어서 자신에게도 타격이 없었다’고 이야기를 할 때, 그 연결고리를 해석할 수 있는 힘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 해석을 할 때에는 그 사람에 생애를 이해해야하는데 그 생애에 대한 이해 없이 단편적으로 이해했을 때, 저희가 ‘너무 왜곡할 가능성이 조금 많아지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Q. 독립 연구자, 아니면 신진 연구자 혹은 연구활동가 라는 정체성이 있다고 느끼시는지 아니면 ‘나는 학생이다 혹은 시민이다’ 이런 포지셔닝이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최유경: 위티 활동을 하면서 항상 느끼는 건 매번 가져가는 역할이 좀 다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떨 때는 기획을 하기도, 어떨 때는 그냥 프로젝트 참여만 하기도, 발표를 하는 사람이 되기도 하고, 퍼실리테이터가 되기도 하고…. 그래서 여러가지 역할을 바꿔가는 과정 중에 하나라고 생각이 듭니다. 위치를 굳이 선정을 한다면 ‘연구활동가’가 맞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위티 활동 전반에서 봤을 때는 저희가 하는 여러 시도들 중 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연구 바로보기] 위티(권민경, 이하영, 최유경) : 코로나19 상황에서 청소년이 경험하는 위험의 개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