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야프] 아야프 패컬티 인터뷰(2) 강은지 다크매터랩스 수석연구원

분류
허브소식
날짜
2020-10-2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한 경계를 늦출 수 없던 여름, 완전히 안전할 수는 없는 불안감 속에서도 제2회 아야프를 진행한 건 ‘한시라도 빨리 급진적 미래를 위해 무언가 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었습니다. 제1회 아야프가 끝난 이후, 지구는 더 많은 위기 상황에 더 빠른 속도로 휘말려 들어갔습니다. 2기 아야프 펠로우들이 선언한 것처럼, “우리는 일상을 파괴하는 위기에 처해 있어 책 속에 갇혀 있을 시간이 없습니다.” 그래서 7개월 만에, 그것도 팬데믹 위기 속에서 2기 아야프 펠로우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되었습니다.

급박한 상황 속에서 제2회 아야프가 무사히 기획되고 진행될 수 있었던 건 ‘선배’ 액티비스트리서처이자, 펠로우들의 든든한 지원군인 네 사람 덕분입니다. 아야프를 주관하는 서울시 청년허브의 안연정 센터장과 3인의 패컬티(faculty)인 강은지 다크매터랩스(Dark Matter Labs) 수석연구원, 권오현 빠띠(Parti) 대표,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이 바로 그들이죠. 지난달 4일, 제2회 아야프의 폐막 행사로 열렸던 ‘열린 제안 : 아야프 패컬티의 구상’에서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는데요, 네 사람의 생각을 충분히 듣기에 주어진 시간은 너무 짧았습니다. 그래서 이 날 못 다한 말을 이어 인터뷰로 정리해봤습니다. 2편은 강은지 수석연구원과 나눈 대화입니다.

 

청년 세대가 발전하고 확장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만들어내는 지식이 다양한 시민, 나아가 도시 전체의 열린 자산이 되어야 해요.

 

Q. 청년허브가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리서처 펠로우십(Asia Young Activist Research Fellowship)’이라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프로그램을 구상하던 단계에서부터 프로그램의 설계 작업에 참여하셨습니다. 아야프를 설계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이 무엇이었나요?

“아야프에 참여한 펠로우들이 ‘미래’를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야프의 프로그램은 ‘급진적 미래 콘퍼런스’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데요, 여기서는 행동에 나선 다양한 연사를 초대해 이들이 실현하고 있는 ‘미래’를 살펴봅니다. 미래는 먼 곳에 있는 게 아닌, 이미 우리 눈 앞에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러한 시간이 미래에 대한 우리의 관점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어요. 

아야프의 미션 중 하나가 ‘미래에 대한 권리’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미래는 누군가가 미리 그려놓은 모습이 아니라, 미래를 살아갈 각 개인의 고유하고 다양한 풍경이에요. 그래서 아야프에서 상상하는 미래는 단순히 어떤 아이디어를 던지는 것 이상이죠. 여기서 생산하는 지식, 솔루션 등 아야프의 과정과 결과물이 다양한 사람의 공감을 얻고, 나아가 현재를 변화시키는  행동을 끌어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습니다.” 

 

Q. 아야프의 7가지 탐구 분야(청년과 일, 환경/자연, 목소리, 기술 도시 생활, 국경, 도시 디자인)는 어떻게 설정되었나요? 

“아시아 국가들이 경험하고 있는 특수한 사회·문화적 상황들을 찾아보는 작업에서부터 출발했어요. 아시아는 다양한 언어와 문화가 공존하면서 여러 사회·경제적 층위를 형성하고 있죠. 그래서 아시아라는 거대한 대륙은 명확한 경계선을 긋기 어려운 지역이에요. 또한 아시아 국가들은 도시화, 경제 성장, 인구 이동 등 급속한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의 중심에서 아시아 청년은 유럽이나 미주 대륙에서 성장한 청년과는 다른 톤의 사회적 도전에 직면해 있어요. 아야프를 디자인·설계하는 과정에서 아시아 청년이 경험하는 도전들을 조사해 나열해보고, 이를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등 전 지구적 도전과 대조하며 최종적으로 7가지 탐구 분야를 설정했습니다. 동시에 도전과제이기도 하고요.”

 

Q. 아야프 설계 작업에 참여한 연구원님께도 ‘액티비스트리서처’란 단어는 낯설게 느껴졌다고 하셨는데요, 액티비스트리서처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일반화하는 경향이 있어서 조심스럽긴 하지만, 유럽 문화권에서 ‘액티비스트’란 단어는 거리에서 시위를 벌이는 ‘게릴라 걸즈(Guerrilla Girls, 페미니즘 옹호 단체)’나 ‘멸종 반란(Extinction Rebellion, 기후 위기 대응 촉구 환경 단체)’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떠올리게 해요. 과격한 액티비즘은 기존 사회 질서에 대한 도전, 사회적 반달리즘(vandalism)으로 오역되기도 합니다. 또 다수의 참여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익명성을 특징으로 갖기도 하죠. 여담인데, 아야프를 설계할 때도 펠로우들이 디지털 아바타(avatar) 같은 형태로 익명성을 유지하면 어떨까 상상해보기도 했어요.

‘리서처’는 액티비즘이라는 단어의 과격한 이미지를 누그러뜨리고, ‘액트(act)’의 근거와 액티비즘(activism)의 관점을 제시합니다. 어떤 관점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또 어떤 이론적·경험적 근거에 기반해 목소리를 내는지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전제 조건과 같은 느낌이랄까요? 엄격한 연구가 액티비즘의 기반이 되는 거죠. 과학과 정치 사이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선 진실을 추구하는 연구의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해요.

 

Q. 2회째 아야프 패컬티로 참여하고 계신데, 가장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요? 

“아야프 펠로우들이 제안한 미래 시나리오들이 구체적인 실험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인프라 또는 자원이 부족하다는 점이에요. 청년들의 급진적 미래상이 구체적인 사회 변화와 접점을 만들기 위해서는 엄밀한 증거를 기반으로 한 심층 연구에 대한 지원 등 또 다른 자원이 마련돼야 합니다. 아야프에서 나온 다양한 시도가 구체적인 실험, 지속 가능한 ‘문화 운동’으로 이어지기 위한 환경과 자원, 그리고 다양한 사회적 자본을 공유할 수 있는 광범위한 파트너십이 필요해요. 아야프의 액티비스트 리서치가 실제 도시의 맥락 안에서 실현될 수 있는 연결 지점들이 더 많아져야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현재의 청년 지원 자금 활용 방식, 지원 사업 모델 또한 함께 달라져야 한다고 봅니다. 행정적으로 정의된 성공의 KPI(Key Performance Index, 핵심성과지표)는 오히려 청년들이 꾸준히 상상하며 성장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어요.”

 

Q. 그럼 아야프는 어떤 전환적 구상을 제안할 수 있을까요?

“아야프는 두 가지 아젠다를 제안하고자 해요. 하나는 청년이 지속해서 미래를 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자원의 필요성이고, 다른 하나는 이러한 자원을 공급하는 기관들을 혁신하기 위한 작은 실험들의 필요성입니다. 정부 주도의 R&D(연구개발) 기관이 자원을 공급하는 방식, 그리고 그 성과를 평가하는 방식, 이해관계자와 연대하는 방식 등을 바꿔나가기 위해 보이지 않는 작은 노력을 이어가며 ‘지루한 혁신(boring revolution)’을 이루고자 합니다.”

 

Q. 액티비스트리서처라는 사람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서, 아야프는 앞으로 어떻게 발전·확장되어야 할까요?

“복잡한 사회 문제를 함께 정의하고 해결하려는, 즉 ‘센스메이킹(sensemaking)’하려는 주체들이 더 많이, 더 다양해지는 게 중요해요. 청년의 목소리에 공감하는 청년이 늘어나 세대가 확장돼야 합니다. 그리고 청년 세대가 발전하고 확장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만들어내는 지식이 다양한 시민, 나아가 도시 전체의 열린 자산이 되어야 해요. 그러기 위해서는 지식이 축적될 수 있는 인프라, 마치 위키피디아처럼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양질의 지식 축적 인프라가 구축되어야 할 것이고요. 또 센스메이킹 프로세스를 보다 체계적으로 만들고 이를 디지털 중심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야프의 전반적인 프로그램 프로세스에서도 이런 지점을 중요하게 보고 있어요. 청년들이 머리를 맞대서 복잡한 도시 문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만들어내고, 이를 지역 사회와 연대해 다양한 층위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발견해나가고, 이 과정이 도시 전체로 확장된다면 참 멋질 거예요.”


💡 시스템 디자인 스튜디오, 다크매터랩스(Dark Matter Labs) 더 알아보기

🎙강은지 수석연구원의 다른 인터뷰 읽어보기

🔠아야프 홈페이지에서 영문으로 보기(Read in English at AYARF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