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청년활] 2013 소소모모 인터뷰2014년 01월 28일

소소모모

소소모모는 노들섬과 같은 유휴공간을 재구성하는 단체입니다. 건축, 공공미술 등을 전공한 구성원들이 모여서 소소하고 작은 움직임을 만들어냅니다. 2013년도에 소소모모가 진행한 손바느질, 뜨개질, 요리 워크샵도 이러한 작은 움직임 중 하나인데요. 작은 움직임을 모아 소소모모가 유휴공간 재구성을 어떻게 해나갈 수 있을지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이대로 소모되고 싶지 않아요 ‘소소모모’

소소모모3

노들섬(오후)

서울시청년일자리허브: 허브 / 서현정: 소1 / 송효진: 소2 / 진다예: 모1 / 김아영: 모2

V001. 소소모모는 

소1: (웃으며) 아이고, 우리가 말하는 데 능한 사람들이 아니라서,

소2: 저희가 그동안 너무 소모 당하고 소모 당하면서 살아온 거예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사람들도 잘 쓰이다가, 사장님이 돈이 없으면 내보내잖아요. 소소모모로 하자!

모1: 방송용으로도 날려줘야지, 소소한 사람들이 모인 모임입니다! 저희가 엄청나게 멋지고 대규모의 뭔가 그런 걸 하지는 않아요. 그냥 소소한 게 좋은 거예요. 말을 되게 잘하거나, 멋있게 하는 게 아니에요. 물론 저희 역량이 없어서도 있겠지만, 우리도 즐길 수 있고 옹기종기 소소하게 모일 수 있는 걸 더 잘하고, 더 좋아하기 때문에.

모2: 역량이 없다는 건 빼주세요, 세련되고 그런 팀이 아니에요, 흙 밟고 그런 거 좋아하고, 성격과 팀이 맞았어요.

V002. 노들섬에서 뭐 해요? 

허브: 여기 춥다. 대체 왜 노들섬에서 일을 하나?

소1: 서울시청년일자리허브의 청년 학교에 다녔는데, 숲 프로젝트 중에 하나로 노들섬 프로젝트를 들었어요. 노들섬에 정을 쌓게 돼서 여기서 뭔가 해보자! 라고 정했죠.

모1: 여기가 ‘노들섬 도시텃밭’ 말고 다른 용도로 쓰이지는 않아요. 노들섬 공원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데 정작 불꽃축제 말고는 노들섬에 관심이 없어요.

소1: 공간의 재창조랄까? 비단 농사만 짓는 데가 아니라 커피 마시며 노는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콘서트 장이 될 수도 있고! 비닐하우스를 이용해서 이렇게 소소하게 콘서트도 해보려는 거고. (비닐하우스 벽면에는 2013년 12월 29일 ‘인생시망 디-너쇼’ 포스터가 붙어있다)

소소모모1

V003. 소소모모의 2013년 

허브: 자꾸 소소하다고만 하지 말고, 소소하게 뭘 했나?

소2: 2월에 노들섬에 처음 들어왔어요. 그리고 5월부터 노들에 카페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지금은 손으로 뭔가를 끊임없이 만드는 활동을 하는데 이건 10월 중반부터 시작했어요. 겨울부터?

소1: ‘방물단’이라는 행사 팀이 있어요. 그 ‘방물단’이 어린이 대공원 등에서 장터를 열거든요. 여기서 ‘곡식인형’을 만들었어요. 그렇게 장터를 열어서 참여하고 지원금도 얻고. 여기서 활동비를 다시 얻었죠.

소2: 공간재생 같은 걸 하는 작가로 활동했는데, 노들섬에 와서 뭔가를 만들거나 워크샵을 여는 것이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내년에는 공간을 많이 찾아다니는 활동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많이 돌아다니고 있어요.

소2: 저희 뭐든지 합니다, 불러만 주시면.

소1: 저희 네 사람 모두 디자인이 가능한데,

모1: 모든 디자인이 가능하죠? 공간? 활동? 그래픽? 영상부터 건축까지.

V004. 소소모모를 홍보하라 

허브: ‘나 소소모모하면서 이런 거 정말 좋았다’ 하는 것 한 가지씩만 이야기해보자.

소2: 그리고 나빴다든지?

모1: 사실 저희 안 친해요, 이런 거?

소2: 이전에는 뭘 하면 의미를 부여해서 일을 했는데, 여기서는 ‘뭐 해볼까?’하면 바로 실행이 되니까 그게 재밌었어요. 자발적인 게 좋아요. 또래 안에서 관심사가 맞는 친구들이 모인 거잖아요.

모2: 서로 전혀 다른 삶을 살았는데, 다르니까 관심이 가고 더 배우고 싶고. 그런 자잘한 일상이 행복하고 소중해요.

소1: 저는 빨리 이야기하고 고구마를 얻으러 가야 해서. (소1 퇴장)

V004. 노들섬에서 잘 지내는 팁

(소1 등장)

소1: 밥을 잘 먹어야 해요. 체력이 있어야 잘 지낼 수 있어요.

모1: 다른 사람도 밥을 잘 먹어야 해요. 노들섬에 오시는 분들이랑 같이 밥도 먹고 차도 마시고, 서로 아는 척하고 꾸준히 오고.

허브: 역시 사람이 하는 일이라.

소2: 원래 노들섬은 딱 목적을 가진 사람들만 모여요. 구경 오시는 분들은 소외감 느끼고. 연고가 없는 사람에게는 낯설고 왠지 들어가면 안 될 것 같고. 근데 편하게 쉬면서 커피 한 잔 하면서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보자고 했죠.

V005. ‘소소모모’는 ‘네모’다!

허브: 소소모모가 자신에게 뭔지 한 마디씩 해 달라!

소2: 소소모모는 소소모모지, 뭐

모1: 소소모모는 소모 안당하고 싶은 사람이다

모2: 한 마디로 정의 내리기 어렵다?

소2: 촌스러워요. 남들이 봤을 때 멋진 건 저희랑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어요. 그런 감성을 갖고 있는 팀이 아닐까. 그 안에서 뭘 찾으려고 노력하는 거고.

소2: 나 생각났어! 소소모모는 하고 싶은 거 하는 팀입니다.

모2: 동감합니다.

 

INTERVIEW BY 유지영(국민저널 편집자)

공유하기 Share on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ags:

서울시 청년허브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1동 1층 (녹번동 5번지)

우)03371

Tel. +82-(0)2-351-4196 Fax. +82-(0)2-351-3580

Email. contact@youthhub.kr

청년허브 개인정보정책

이 웹사이트에 게시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라이선스 이미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