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지원단체

청년허브는 청년모임지원사업 “청년참”을 통해 분야에 관계없이 자발적으로 모여 활동하는 최소 3명 이상의 청년 커뮤니티에 활동모임 비용을(연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합니다.

잡스와 워즈니악이 애플을 시작할 수 있었던 이유는,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차고(garage)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청년들에게 작은 차고가 될 수 있도록 모임 비용을 지원합니다.

더: 오래

공동체/지역 / 2019

‘더: 오래’ 는 영등포구 현대홈타운 아파트를 기점으로 마을의 청년 커뮤니티를 만들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공간을 기획하고 조성할 것입니다. ‘더: 오래’는 ‘시간이 지나는 동안 길게’ 라는 뜻과 마을과 이웃의 방언인 ‘오래’의 의미로, 이웃들과 오래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아정컴퍼니

문화/예술 / 2019

‘아정(雅正)’ 이라는 단어는 예로부터 우리 음악을 표현 하는 단어로서 기품이 높고 바르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궁중음악, 풍류음악, 민속음악, 창작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연주하고 있으며 국악이론, 국악사 등 예술학 분야에서도 많은 연구를 진행하며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서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통음악을 토대로 그 선을 벗어나지는 않되 듣기 좋고 향유하기 좋은 음악으로 만드는 것이 저희의 목표이고 음악관입니다.

아트리머

문화/예술 / 2019

아트리머는 20대 초반의 청년들이 무용, 연극과 문학, 국악 등 다양한 문화예술경영 및 기획을 꿈꾸는 친구들이 사회에서’괴짜’로 불리며 ‘퇴짜’맞은 예술가들에게 시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고, 대한민국 사회에 기획이라는 언어로 목소리를 내고 싶어 모인 청년기획팀입니다.

희희낭락

문화/예술 / 2019

‘희곡을 읽는 기쁨, 낭독의 즐거움_희희낭락’은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희곡읽기모임입니다. 만화를 그리려 만화를 보는 게 아니고, 소설을 쓰기 위해 소설을 읽는 게 아니듯, 연극을 하기 위해서가 아닌 희곡 그 자체를 쉽고 재밌게 접할 수 있기를 바라며 열린 모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루제

문화/예술 / 2019

이루제란 ‘다음에’라는 뜻을 가진 제주도 방언으로, 현실에서 쉽게 지나치는 일상적인 것들을 예술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그것을 다시 사람들에게 예술 작품으로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결성된 예술가 그룹입니다. 장르가 서로 다른 예술가들이 공통의 가치를 갖고 창조적이고 흥미로운 문화예술 작업을 하기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소호필름

미디어/출판 / 2019

‘소호필름’은 ‘작은 사무실/작업실’이라는 뜻과 ‘소띠/호랑이띠 친구들이 모였다’는 의미를 담은 필름 아카데미 형식의 스터디 모임입니다. 좋은 영화라고 불리는 다양성 영화들을 함께 보며, 서로가 느낀 점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합니다. 영화를 감상하는 것 뿐 만이 아니라, 글과 사진 등 기록으로 남겨 우리의 활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다른 분들의 참여 또한 힘껏 받아드릴 수 있길 소망합니다.

인디게임 개발 공동체 찰떡찰떡

IT/기술 / 2019

“찰떡찰떡:)”은 찰떡같은 팀워크로 누구에게나 맛있는 게임을 보여주고자 활동 중인 인디게임 제작 공동체입니다.  우리 커뮤니티에서는 “조별과제 시뮬레이터”라는 게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활동 신조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상호간 신뢰와 존중  2. 모두에게 열려 있는 포용력  3. 제작자가 좋아하는 게임 만들기!

구조실

문화/예술 / 2019

구승하, 조혜원, 진실. [이름에서 한 글자씩 따서 만들어진 구조실]은 직업에 관한 고민들을 나누는 친구들이 모였습니다. 비슷한 또래의 청년 친구들이라면 우리의 고민이 많이 닮아있을 거라고 생각했고, 현재 우리가 가진 역할이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하며 느슨하고 때로는 가까운 도움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허우적대는 현재, 세 명이 만든 든든한 방법으로 건져 올린다면 그럴싸한 구조가 되지 않을까요?

생활동반자법의 필요성을 실감하는 사람들 [생.동.감]

노동/정치 / 2019

저희는 생활동반자법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껴 모이게 된 친구들입니다.  비혼 1인 가구 청년으로 겪은 여러 사회적 어려움들에 대해 고민을 나누고 서로를 위로하던 저희 친구들은, 이제 더 이상 서로에 대한 격려와 위로에 그치지 않고, 생활동반자법이 실현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려 합니다. 이를 위해 ‘생.동.감’이라는 모임을 만들고, 생활동반자법과 관련 이슈들에 대한 공부와 토론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쌀롱섬

문화/예술 / 2019

저희는 3명의 작가로 구성된 쌀롱섬팀입니다. 저희 팀은 활동적인 작업을 위하여 그룹전을 기획하여 공모하고 작업실에서 동료 작가들 혹은 이론관련 미술인을 초대하여 크리틱을 진행하고 네트워킹을 하는 소규모 작가 모임입니다.